전자폐기물(e-waste)에 매립된 기회, 이대로 버릴 수 없다

전자폐기물은 매년 약 100억 달러의 가치를 지니고 있지만, 재활용되는 비율은 전체의 20%에 불과하다. 그러나, 자원 활용에 대한 인식의 변화와 광물의 품질 하락 등으로 인해 전자폐기물에 대한 수요는 상승하고 있으며, 이는 다양한 산업에서 가치를 재창출하고 이익을 확보하는 큰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린 빌딩’으로의 재탄생? ― 건물 유지 · 관리로 보는 부동산업 넷제로...

건물에서 나오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세계 배출량의 1/3을 차지한다. 부동산업 주요 이해관계자들은 기존의 친환경 솔루션 및 첨단 기술을 활용해 '그린 빌딩'을 구축하고 넷제로 목표를 달성해야 한다

지속 가능한 식품, 소비자의 입맛을 어떻게 사로잡을 수 있을까?

최근 지속 가능성, 특히 지속 가능한 식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진 만큼, 기업은 그들의 행동을 이해하고 선호될 제품 속성을 개발해야 한다.

착한 소비자들의 친환경 여행 및 관광 선택

여행 및 관광업의 탄소 발자국 감소는 시급한 과제이다. 이에 BCG는 여행 및 관광 기업들이 소비자들로 하여금 친환경 여행 및 관광을 유도하는 법에 대해 설명한다.

지속 가능한 제품 설계를 위한 6가지 전략

기업이 장기적인 비즈니스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지속 가능한 제품 설계에 집중해야 된다. BCG는 기업들이 지속 가능한 제품 설계를 위한 6가지 전략을 소개한다.

2050 넷제로 목표, 차세대 기후 기술로 이룰 수 있을까?

넷제로 목표 달성을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될까? BCG는 넷제로를 달성하기 위해선 새로운 기후 기술의 도입이 필요하고, 이것이 시장 형성 전략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분석한다.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의 확장, 합리적 비용으로 달성한다

지구 온난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carbon capture, utilization, and storage) 기술의 발전이 필수적이다. BCG는 이 기술을 광범위하게 적용하는 데 기존 예상보다 훨씬 적은 비용이 들 수 있음을 발견했다.

신흥 시장(이머징 마켓, Emerging Market)도 지속 가능성을 추구할 수 있을까?

신흥 시장 기업들은 지속 가능성 움직임에 동참하는 데 있어 선진국 기업들보다 그 출발이 늦었을지는 모른다. 하지만 진정한 리더들은 ESG 기준을 높이고 통념을 깨뜨리면서 환경 지속 가능성이 경쟁 우위의 강력한 원천이 됨을 증명하고 있다.

퍼스트 무버 연합(FMC) – 수요의 힘으로 심층적 탈탄소화(Deep Decarbonization)를 이루다

세계경제포럼(WEF), 미 대통령 기후 특사,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이 ‘퍼스트 무버 연합(FMC)’을 출범했다. FMC의 목표는 탄소 배출 감축이 어려운 산업 부문에 심층적 탈탄소화를 위한 기술 도입을 가속하는 것이다.

지속 가능한 투자의 거대한 괴리 해결하기

지속 가능한 투자의 괴리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투자 회사, 기업, 표준 제정기관들의 노력이 필요하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