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자 후손이 말하는 독일 1위 렌터카 회사의 위기 탈출법

위기상황에서 기업의 수익과 이익은 항상 감소한다는 격언은 틀렸다. 기업 6곳 중 1곳은 두 부문 모두를 위기 속에서도 개선할 수 있다. 이러한 ‘컴백 키드’들은 다양한 산업과 지역에서 볼 수 있지만, 내외부적으로 격변에 대한 그들의 대응에는 공통적인 특성이 있다.

COVID-19

소매업이 5조 달러 규모의 변화하는 수요를 포착하려면

어떤 산업도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피해를 피하지 못했다. 소매업에 미치는 영향은 대부분 다른 산업에 미친 것보다 더 복잡했다. 코로나19 위기는 채널 이동을 가속화하고 소비자 쇼핑 방식을 변화시켰다.

아시아 태평양 지역 PE의 미래는 밝다

코로나바이러스19 감염증(COVID-19)은 아시아태평양(APAC) PE 산업을 한바탕 흔들어 놓았지만, 장기 성장 전망의 유망성은 바뀌지 않았다. 사실, 현재의 코로나19 위기는 지역 PE 거래의 특성과 추세를 이해하는 과감한 펀에게는 기회가 될 수 있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ERP 전략

지난 10년간 기업의 차세대 ERP 채택은 천천히 추진돼 왔다. 이는 인포르(Infor),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오라클(Oracle), SAP 등 공급 업체의 기존 ERP 솔루션에 대한 지원이 곧 종료될 것이라는 예상으로부터 기인한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19 감염증 유행에 따라 디지털화와 새로운 작업 방식이 비즈니스에 더욱 중요 해졌다.

코로나 위기, 보험 성과에 새로운 프리미엄을 더하다

현재 상황이 어려운 것에는 의문의 여지가 없다. 2019년, 보험사들은 평균 총주주수익률 28%를 달성했다. 회복세를 보이는 더 광범위한 시장 평균 27%에 걸맞게, 2019년 12월 31일까지 5년동안, 보험사들은 평균 8.2%의 TSR을 기록했는데 이는 시장 전체실적을 1.4% 포인트 정도로 약간 밑도는 것이었다.

최신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