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제약업계의 비대면 소통, 팬데믹 이후에도 계속된다

코로나19의 영향을 주제로 한 최근 BCG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의사 가운데 3/4은 팬데믹 이후에도 제약회사 영업 담당자와 그간 익숙해진 비대면 교류를 지속하거나 그 범위를 확장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달라진 의료계와 제약업계 간 관계의 양상이 팬데믹 이후로도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의료기술 R&D 투자를 지속하라

대부분의 메드테크(Medtech, medical technology) 부문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어려운 시장 상황에 직면해왔다.

코로나 이후 ‘보건’을 다시 생각하다

지금까지 효과가 있었던 점, 개선될 수 있는 점, 재구상될 필요가 있는 점을 살펴보고 다음 팬데믹을 보다 잘 대비하고 세계최빈국들의 보건 상황을 더욱 개선할 수 있도록 한다.

의료 서비스 산업(Health Care)의 다음 단계 : 역동성, 디지털, 그리고 지속성

팬데믹을 통해 많은 국가에서 의료 서비스(Health Care) 인프라의 단점이 고스란히 노출되고 인력 부족 현상이 나타났으며, 소외계층이 처한 매우 불공평한 보건 관련 장애물들이 드러나고 신속한 조치의 실행을 위한 신뢰할 수 있는 실시간 데이터의 필요성이 입증되었다.

코로나19 이후 CDMO 업계를 기다리는 것은 무엇일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가 출시되면서, CDMO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하지만 팬데믹이 끝난 후에 CDMO 업계는 어떻게 성장을 지속할 수 있을까?

최신글